사랑이 꽃피는 회사-5 > 떡춘문예

본문 바로가기

누굴봐도 언제나 즐떡이 가능한 맛동산안마 ㄱㄱ


떡춘문예

사랑이 꽃피는 회사-5

페이지 정보

작성자 Wndn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12-11 09:28 조회3,229회 댓글6건

본문


<11>


팟 !


"앗! 으아~으아아아~~~~~"
정말 돌아버리겠다.  며칠전에도 그러더니....오늘만 두번째다.
1시간정도 작업했던것이 컴퓨터 꺼져 다 날아갔다.
집중하다 보니 중간 저장을 놓친게 뼈아프다.
"야 ! "
"어머?!...죄송해요."


얼마전 내 앞자리에 물건을 쌓아두면서 미쓰리가 내자리 전원선을 잘못 건드렸다.
그때도 작업도중 자료가 날아갔었다.
그일이 있은뒤
'전원선이 뽑힐수 있으니 조심하자'
'전원선과 일정간격 두고 물건을 쌓자.'
뭐 그런 얘기를 했었는데...이놈의 기지배 조심성이라곤 요만큼도 없다.
미쓰리 - 말이 사장비서지..
요년이 체팅이나 할줄 알지, 오피스 프로그램도 초보자 수준이라 일부자료는 내가 만들어주는데....
돕지는 못할망정 일거리 만들고 있다.


"오빠~아...미안해요."
"어쩌죠? 저장했어요?..."
"야 !...오늘만 두번째야. 휴우~집중하느라 저장도 안했는데..."
"어떻해요...오빠 ... 저때문에....미안해요."
앞에서 착한척 알짱거리는게 더 열받게 한다.
"어떻해요...오빠....."
"뭐 도와드릴거 없어요?..."


어떻하냐고?
휴우~
한번도 아니고....진짜 열받는다.


휴우~~
네가 도와줄일?
아놔 열받아서 머리좀 식혀야 겠다.
인상을 쓰며 복도쪽 계단실 입구를 턱으로 가르켰다.


잠시뒤 미쓰리를 계단실 5층에서 만났다.
여전히 풀이 죽은 모습이다.
"오빠...미안해..."
"오빠...화풀어..."
요년이 넙죽넙죽 말을 잘한다.
화풀라고?...썅년아 그럼 빤쓰 내려...
속으로는 이렇게 쏴붙이고 있었지만...겉으로는 미쓰리를 안아 어깨를 가볍게 쓰다듬었다.


큰 심호흡을 하며 한쪽손을 미쓰리 가슴속으로 넣었다.
"오빠...화낼줄 알았는데...이렇게 안아줘서 고마워."
"오빠...화풀린거지?"
미쓰리는 내게 가슴을 내어주며 이렇게 물었다.
'이년아 소설을 써라~"
대답없이 빽허그 자세로 양쪽 빨통을 주물렀다.
단추를 풀고 흰색 블라우스를 재꼈다.
빨통만큼 커다란 블레지어가 나타났다.(빨간색과 핑크색이 섞인 란제리스타일)
브레지어 밖으로 양쪽 빨통을 꺼내 젖꼭지를 간지럽혔다.
아~하앙~
미쓰리가 엉덩이를 자지에 문지르다가 손을 뒤로 돌려 허리띠를 풀러줬다.
팬티밖으로 자지를 꺼내 엉덩이와 허리에 문지르며 젖탱이를 주물렀다.
미쓰리 손이 자지를 어루만진다.
"아흑! 오빠아~"
"아아아~~~"
귓볼과 목덜미를 깨물며 빨다가 젖을 물었다.
젖탱이를 이쪽저쪽 입안가득 넣고 혓바닥을 돌려 젖꼭지를 빨면서 젖살을 깨물었다.
젖꼭지가 간지러운지...아픈지...
젖살이 아픈지...
자지를 쥔손에 힘이 들어간다.


미쓰리를 꿇어 앉히고 얼굴에 자지를 들이밀었다.
올려다보는 미쓰리 얼굴옆에 커다란 핫바가 하나있다.
자지 뿌리쪽을 잡고 방망이 삼아 얼굴을 두드려 주었다.
미쓰리가 자지에 뽀뽀를 해준다.
"가만있어 봐.."
"방망이로 벌줄거야."
착.착.착.착.
착!
착!
착!착!착!
자지 방망이로 입술과 볼, 이마를 여러대 두드렸다.
미쓰리는 눈을 감고 그대로 맞고 있다.
참...착하고 맹한 년이다.
그렇게 몇대 더 때려줬더니...자지도 자극이 됐는지 빳빳해지며 찌릿찌릿해진다.
때리는걸 멈추고 가만히 입술로 밀었다.
천천히 입을 열고 대가리를 빤다.
스읍.
스읍.
우음...스읍.
스르르릅.
스읍.
머리를 천천히 앞뒤로 흔들며 빨다가
가만히 물고 입안에서 혀로 대가리를 간지럽히기도 한다.
'시발년 기술이 많이 늘었네....따로 연습하나?' 
'아무튼 기분좋다.'
입술에 힘을 줘 오므리고 빠르게 머리를 흔들며 빨다가
이빨로 살살 깨무는데 금방이라도 쌀것같다.
아하~기분 뿅간다~


자지로 칫솔질하듯이 입안 구석구석 찔렀다.
어금니 바깥쪽으로 이를 닦듯이 자지를 밀었더니 허리를 쓸때마다 미쓰리 볼이 부풀어 오른다.
어금니, 앞니를 두루 돌고 나서
혀를 따라 깊숙히 찔렀다.
뒤로 빼는 미쓰리 머리를 잡고 깊숙히 찌르고 흔들었다.
버컥..억!
켁...버컥..버컥..
푸우~컥 !
우윽..컥 !
푸억..컥!
푸억..컥!
푸억..컥!
이것이 deep throat이다.
음~음~으음~~
어버...
어버...
컥..어버...
미쓰리가 자지를 문채 부정확한 발음으로 날 불렀다.
자지를 뺐다.


하~하아~~
헉!
헉!
"오빠아~좀 힘들어~"
그래 힘들거다...잘도 참았다.
입가에 침을 흘리며 가쁜숨을 몰아쉬더니 다시 자지를 문다.
이년 뭐지?
그리고는 자지대가리를 중심으로 사까시 시전.
입술, 이빨, 혀를 사용한다.
빨고,
물고,
간지럽힌다.
아까 쌀것 같았는데 한고비 지나고 나니 진정되었다.
젖탱이를 주물거리며 자지빠는 모습을 한참 지켜봤다.


자지가 좀 흐물해진다.
침으로 번들거리는 자지를 빼서 방망이 삼아 젖탱이를 때렸다.
착.착.
착.착.
착!
착!
찰싹!
...
찰싹!
찰싹!
찰싹!
때릴때마다 젖살에 자지가 착착 감긴다.
소리도 좋고 촉감도 좋아 다시 자지가 빳빳해졌다.
젖탱이를 모아 자지를 감싸게 했다.
젖탱이가 크고 말랑해서 자지가 완전히 가슴골로 파묻혔다.
허리반동을 살짝 넣었더니 미쓰리가 알아서 가슴으로 딸쳐준다.
아아~~
아아~~
사까시도 좋지만, 이렇게 크고 어린 젖탱이에 햄버거를 하는 맛에 비할수 없을것 같다.
자지가 호강하는 날이다.


미쓰리 젖꼭지를 간지럽히며 햄버거와 사까시를 번갈아 오고갔다.
자지를 끼우고 쭈욱 밀어올렸더니 가슴골로 자지대가리가 삐죽 올라온다.
미쓰리는 나를 한번 쳐다보더니 혀를 내밀어 자지대가리를 빤다.
햄버거와 사까시의 콜라보레이션 !
촉감도 좋지만 시각적으로 흥분된다.
박자를 맞춰 허리를 흔들어줬다. ...자지끝이 찌릿해진다.
조만간 쌀것같다.


햄버거에서 사까시로 이어지면서 다시 deep throat으로 찔러넣었다.
우억..컥!
토해내듯 자지를 뱉는 미쓰리 입에서 침이 길게 이어나왔다.
침범벅인 자지로 다시 햄버거를 시켰다.
벌겋게 달아오를 자지가 불끈거리며 젖탱이를 들락거린다.
귀두 밑이 간질간질하다.


미쓰리는 미끄덩한 가슴골로 쥐어짜듯 딸쳐 주다가
두 젖탱이를 엇갈려 흔들어가며 딸치기 시작했다.
엇박자로 흔들리는 젖탱이 사이에서 자지는 S자 춤을 추며 불끈거린다.
아앗 ! 기분 죽인다 !
귀두 밑이 간질거리고 자지 끝이 찌릿하다.!
아하~
아하~
어 휴~
아하~
아~아~
아하~아아앗!!


엇갈려 흔들리는 젖탱이 사이에 끼어....
벌겋게 달아오른 자지가 진국을 토해냈다.
비집고 나온 좆물이 미쓰리 쇠골까지 튀었고 천천히 흘러내린다.
젖탱이 골에 조그만 좆물 웅덩이가 생겼다.


내가 싼걸 아는지 모르는지 미쓰리는 날 쳐다보며 계속 젖탱이를 번갈아 흔든다.
이것역시 흥분되는 비주얼이다.


자지는 아직도 빳빳하다.
이것이 청룡열차로다.
엄청난 자극이 민감한 자지대가리에 전해져 엉덩이가 들썩 거렸다.
아하~
아하~
아하~
좆물이 시큼한 냄새를 풍기며 가슴골로 스며들어 윤할작용을 한다.
아아아~
아아아~
아아아~
발가락에 힘을 잔뜩 주었지만 허벅지 안쪽에 힘이 빠진다.
그사이 자지는 S자 춤을 추며 조금씩 힘이 빠진다.


그래도 전해지는 자극을 못참아 엉덩이를 움찔 뒤로 뺐다가 다시 가져갔다.


아아...
아아...
아핫...하아~
하~
하~
하아~하아~하아~~~
"오빠 다 쌌어요?"
젖땡이를 천천히 흔들며 미쓰리가 물어본다.
난 말없이 끄덕거렸다.
미쓰리가 흔들던 젖탱이를 멈추고 가슴골을 열었다.
침범벅
좆물범벅.
안쪽 젖살과 자지가 번들거린다.
쪼그라든 자지는 가슴골에 붙어 있다가 힘없이 고개를 떨군다.


자지를 미쓰리 얼굴에 가져가자 얼굴을 돌린다.
그러더니 다시 자지를 바라보다 냄새를 맡아본다.
시큼한 좆물 냄새다.
잠시 냄새를 맡더니 혀를 내밀어 자지를 감아 넣었다.
이리저리 혀를 굴려가며 쪼그라든 자지를 빨아먹는다.
자지가 진정되서 혀놀림이 기분좋게 느껴졌다.


사까시-햄버거-청룡열차로 이어지는 풀코스였다.
미쓰리가 빨아준 자지는 바로 팬티속으로 넣었다.
질펀한 미쓰리 가슴을 닦아주고 일으켰다.
브레지어 가운데와 블라우스 앞부분 일부는 침과 좆물로 젖어있다.


"오빠 좋았어요?"
"응. 좋았어...앞으로 물건정리할때 조심하고 ...잘하자."
"응...오빠"
정말 이년은 착한건지 맹한건지 모르겠다.
참으로 해맑다.
해맑은 미쓰리의 어깨를 두드려주고 사무실로 돌아왔다.

추천 2

댓글목록

떡춘문예 목록

Total 115건 1 페이지
떡춘문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녕하십니까? 쉼터지기입니다. 반드시 읽어주세요 댓글50 인기글 쉼터지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1-26 7000 3
114 사랑이 꽃피는 회사-7 댓글45 인기글 Wndn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5 11330 4
113 사랑이 꽃피는 회사-6 댓글8 인기글 Wndn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3 3761 3
열람중 사랑이 꽃피는 회사-5 댓글6 인기글 Wndn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11 3230 2
111 사랑이 꽃피는 회사-4 댓글7 인기글 Wndn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08 4186 2
110 사랑이 꽃피는 회사-3 댓글7 인기글 Wndn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06 4455 2
109 사랑이 꽃피는 회사-2 댓글5 인기글 Wndn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04 2890 3
108 사랑이 꽃피는 회사-1 댓글6 인기글 Wndn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2-01 4397 3
107 도전 떡춘문예 실화로 조지겠습니다 댓글9 인기글 나랑친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9-27 7351 2
106 비밀 (다음 내용 줄거리 요약으로 마무으~리) 댓글98 인기글 노림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2-11 26360 6
105 비밀 (10) 댓글55 인기글 노림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2-09 21566 3
104 비밀 (9) 댓글30 인기글 노림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2-09 7778 0
103 비밀 (8) 댓글26 인기글 노림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2-03 8166 0
102 비밀 (7) 댓글20 인기글 노림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2-03 7855 0
101 비밀 (6) 댓글26 인기글 노림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1-23 6384 0
100 비밀 (5) 댓글23 인기글 노림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1-23 5638 0
99 비밀 (4) 댓글28 인기글 노림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1-23 5726 0
98 비밀 (3) 댓글30 인기글 노림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1-18 6581 0
97 비밀 (2) 댓글32 인기글 노림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1-18 6913 0
96 비밀 (1) 댓글31 인기글 노림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1-18 11043 1
95 겨우살이 댓글14 인기글 로마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1-04 4931 0
94 6T의 문(3) 댓글16 인기글 붕가가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1-04 3971 0
93 이트살이 댓글8 인기글 로마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1-02 2789 0
92 하루살이 댓글5 인기글 로마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1-01 2172 0
91 6T의 문(2) 댓글20 인기글 붕가가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0-28 2612 0
90 6T의 문(1) 댓글19 인기글 붕가가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0-26 2948 2
89 아내와의 만남 1 댓글15 인기글 도널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0-18 5518 4
88 주차장에서.... 댓글17 인기글 돌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0-17 6470 1
87 단편-선물 그리고 헬스장녀 댓글21 인기글 아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0-09 8013 1
86 번외편-회계사의 거래 댓글22 인기글 아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0-01 4261 2
85 2015년 9월 22일 부터 10월 22일 23시 59분까지 댓글3 인기글 쉼터지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22 1491 0
84 제 6회 떡춘문예 당첨자 발표를 하겠습니다 댓글3 인기글 쉼터지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22 1657 0
83 게시판이 조용조용하네요. 댓글1 아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21 870 0
82 번외편-강남콜때기그리고나가요사건. 댓글28 인기글첨부파일 아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11 7679 2
81 나의 여왕 2 (끝) 댓글9 인기글 도널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9 2126 0
80 번외편-룸살롱아가씨사건 댓글18 인기글첨부파일 아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8 7077 2
79 로시난 이야기 (7-2) 꿈보다 해몽. 재희 이야기 댓글6 인기글 로시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4 1397 2
78 번외편 - 립카페 사건 댓글21 인기글첨부파일 아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4 6018 4
77 로시난 이야기 (7-1) 꿈보다 해몽. 재희 이야기 댓글4 인기글 로시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4 1185 0
76 용감하게 위대하게 5탄,6탄 읽어지나요? 댓글3 인기글 아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2 1399 0
75 용감하게위대하게 - 강남의추억 6탄 - 부재:거기 댓글4 인기글첨부파일 아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2 2937 2
74 로시난 이야기 (6) TV속 아름다운 그녀 댓글5 인기글 로시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2 1391 2
73 용감하게위대하게 - 간호사정리편 5탄-강남의추억 댓글4 인기글 아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9-01 2977 2
72 아내와의 만남 3 (끝) 댓글6 인기글 도널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8-30 2092 1
71 아내와의 만남 2 댓글6 인기글 도널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8-30 2393 1
70 용감하게 위대하게 - 강남의추억(4탄) 댓글8 인기글 아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8-29 2687 5
69 용감하게 위대하게 - 강남의 추억(3탄) 댓글10 인기글첨부파일 아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8-27 3058 2
68 용감하게 위대하게 - 강남의 추억(2탄) 댓글6 인기글첨부파일 아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8-25 2900 2
67 용감하게 위대하게 - 강남의 추억 (1편) 댓글7 인기글첨부파일 아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8-25 4524 2
66 상폐녀가 된 일진녀 썰 [스압] 댓글20 인기글 15425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8-25 11061 1
게시물 검색


  • © annma.net